한국예술종합학교 FILO팀과 함께 ‘소방관의 PTSD’관심을 위한 영상 콘텐츠 제작 지원 > 진행중인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나눔스토리

진행중인 이야기

HOME > 나눔스토리 > 진행중인 이야기

한국예술종합학교 FILO팀과 함께 ‘소방관의 PTSD’관심을 위한 영상 콘텐츠 제작 지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베스티안재단 작성일18-07-02 10:09 조회283회 댓글0건

본문

 

소방관들의 아픔에 관심을... 

 

베스티안재단은 최근 소방관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에 대한 관심을 유도키 위해 FILO팀의 소방관PTSD영상 제작을 지원했습니다.

 

재단은 화상 분야를 넘어 안전 사고와 소방에 관심을 갖던 중, 올해 초 FILO팀으로부터 소방관의 외상 후 스트레스에 관한 영상 제작을 제안 받았고,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요구조자와 화상환자를 구해야 하는 소방관의 심리상태 개선을 위해 FILO팀의 영상물 제작을 지원했다. FILO팀은 문화예술 창작자들과 안전이슈와 관련된 전문가들의 협업을 추구하는 단체입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학생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창작방법과 의식을 가진 멤버들이 모여 이루어져 있으며 안전 이슈에 관련된 문제들을 문화예술을 통해 확산하고 문화 프로젝트를 통해 사회 변화를 일으키고자 하는 단체입니다.

 

영상제작을 위해 본격적으로 들여다본 소방관의 직무스트레스는 생각 보다 심각했고, 소방관들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및 우울증, 수면장애, 알코올장애 등의 질환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외상 후 스트레스는 일반인에 비해 7배 가량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소방관은 자신이 부상을 입거나 생사의 갈림길을 경험하는 1차 외상과 훼손된 신체나 사체, 각종 현장에서 끔찍한 사선의 상황을 목격함으로써 2차적으로 심리적 충격을 경험합니다. 이처럼 한번 경험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좀처럼 헤어나오기가 쉽지 않습니다.

 

영상의 인터뷰에는 최근까지 경기 북부소방재난 본부 소담팀을 맡았던 박승균 소방위, 주한 미공군 오산기지 이건 선임 소방 검열관을 비롯하여 우연택, 홍순범 소방관이 참여하여 무거울 수 있는 주제에 대해 본인들의 경험담과 함께 이야기를 풀어나갔습니다.

특히 前소담팀 팀장 박승균 소방위는 외상 후 스트레스는 소방관들이 말없이 감내 해야 하는 직업병이 아니며, 충분히 치유가 가능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상을 통해 소방관들이 겪는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에 대한 관심은 물론 현재 PTSD를 느끼고 있는 소방관들이 상담과 치료를 통해 이를 극복하고자 하는 바람을 담았습니다.

 

베스티안재단 사회복지사업본부 설수진 대표는 “’치료받지 않는 것이 더 나약하다고 생각한다는 이건 선임 소방검열관의 영상 인터뷰에 깊은 공감을 느낀다. 이 영상을 통해 상담과 치료를 주저하고 있는 소방관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FILO팀은 영상을 통해 사명감으로 헌신하는 소방관분들에게 생긴 PTSD를 어떻게 접근해가고 풀어가며 시민들이 줄 수 있는 도움의 역할은 무엇인지 재조명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제작된 영상은 소방관의 감기라는 제목으로 유튜브(https://www.youtube.com/watch?v=ibkuslK-uyM)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문의하기 찾아오시는길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76길 25 꿈희망미래빌딩 4층   전화 : 070-7603-1990~1   팩스 : 02-568-2952    이메일 : welfare@bestian.kr
Copyrightⓒ 2014 베스티안재단. All rights reserved. with 푸른아이티